본문 바로가기

전라남도

배롱나무꽃,분홍빛 물결로 일렁이며 마음을 흔드는 곳-담양 명옥헌 꽃구름입니다. 단아한 정자를 둘러싸고 나직하게 가지를 늘어트린 배롱나무들, 앞다투어 분홍빛 꽃을 피워내니 꽃물결로 하늘댑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길 나서게 하는 곳이지요. 분홍빛 꽃물결을 만나고 싶어 마음이 먼저 나서게 되는 곳.. 백일동안 피고 지고, 피고 지고를 반복한다는 배롱나무꽃, 분홍빛 물결로 일렁이며 마음을 흔드는 곳. 담양 명옥헌입니다. (2022년 7월 23일) 명옥헌을 오르는 길... 입구의 커다란 고목들 먼저 반겨주는 길입니다. 길가의 밭에는 깨꽃이 피어 있구요 탱자나무 울타리에는 탱자가 열려 있습니다 어느 집 담장 위의 나리꽃과도 눈맞춤을 합니다 골목이 끝나는 곳, 명옥헌의 배롱나무가 먼저 보입니다 연못과 정자 그리고 배롱나무꽃을 만납니다. 연못 가에 서봅니다 배롱나무 꽃도 꽃이지만 .. 더보기
흐르는 물소리, 청량한 바람소리가 함께 하는 길-소쇄원/담양여행 소담하고 멋스런 정자와 누각들 입구의 푸르른 대숲들 누각 앞을 흐르는 작은 계곡과 연못 이 모두가 어우러져 보여주는 풍광이 아름다운 곳이지요. 대숲에 이는 바람이 '소쇄 소쇄'하고분다고 하였던가요? 초록빛 가득한 대숲이 먼저 반겨주는 곳... 담양 소쇄원... 흐르는 물소리, 청량한 바람소리가 함께 하는 길 담양 소쇄원입니다. (2022년 7월 23일) 소쇄원에 가면 늘 입구의 대숲 근처를 먼저 서성이게 됩니다. 대숲 앞 계곡 위에 놓인 다리 소쇄원의 사랑방 역할을 하던 광풍각 뒤쪽에는 주인이 거쳐하며 독서하던 공간이 제월당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광풍각은 비갠 뒤 해가 뜨며 부는 청량한 바람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나무들 사이에 핀 나리꽃 물 가에 핀 나리꽃을 담아 봅니다 연못 속에 비친 세상 나리꽃과 배.. 더보기
분홍빛 꽃물결이 아름다운 담양 죽림재 여름날이 갑니다. 꽃이 피고, 지고, 또 다시 피고, 지고.. 백일 붉다는 꽃, 배롱나무 꽃이 피고 지며 여름날이 갑니다. 그 여름 날의 하루, 아름다운 곳을 찾아갑니다. 분홍빛 꽃물결이 아름다운 담양 죽림재입니다. (2022년 7월 23일) 작년에는 8월 7일 날 찾았던 곳, 2주 쯤 일찍 가니 이리 화려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기와와 창과 어우러진 배롱나무를 볼 수 있는 곳... 백일 붉어 백일홍나무이지만, 맨 처음 필 때 그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듯 합니다. 죽림재, 작년 봄과 여름 두 번에 걸쳐 포스팅 한 적 있는 곳이지요. 계절이 바뀔 때 마다 가고 싶은 곳입니다. 다시 소개를 해보자면 죽림재는 원래 죽림(竹林)조수문(曺秀文, 1426∼?)이 건립한 정사로서 대대로 창녕조씨 문중의 강학장소로.. 더보기
짱뚱어와 게들의 합창-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 순천만... 많은 생물들이 살아가는 곳이지요. 비단 짱뚱어를 만나러 갔다가 짱뚱어 옆에서 자꾸만 신경 쓰이게 하는 녀석을 만났습니다 이름하여~ 순천만 칠게... 짱뚱어와 게들의 합창입니다 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입니다. (2022년 7월 16일) 갯펄 끝자락, 아름다운 모습을 뽐내고 있는 칠게~ 비단 짱뚱어와 은근 기 싸움을 하는 것 같습니다 갯펄 곳곳에서 짱뚱어와 게들이 부딪치네요 짱뚱어가 일단은 우세한 듯... 칠게의 색이 참 오묘합니다 푸른 색도 보이구요 붉은 빛도 보입니다 짱뚱어가 머리를 들자 칠게가 일단은 후퇴~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두 마리가 함께 전진해 보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짱뚱어가 후퇴하는군요 게의 눈을 보신 적 있나요? 왼편의 게 눈이 또렷하게 보입니다 이곳은 게들의 세상... 이 녀석도.. 더보기
짱뚱어들의 합창-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 뜨거운 여름 한낮의 갯펄, 햇살 아래 앉아 짱뚱어들이 노는 것을 바라봅니다. 서로 마주보고 노래를 하는 듯, 갯펄 위에서 뛰어 오르고, 갯펄 속으로 사라지기도 하고... 짱뚱어들의 합창, 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입니다. (2022년 7월 16일) 짙은 회색의 몸에 촘촘히 박혀 있는 작은 하늘색 반점, 갯펄 위에서 눈에 띄는 작은 녀석들, 이름하여 비단 짱뚱어... 우리 서로 사랑하게 해주세요~ 제목을 붙여보는 여행자입니다^^ 게와 짱뚱어~ 서로 어울리지 않는 존재인 듯, 어울리는 존재인 듯... 물 속에 비친 반영까지 담아봅니다 점프는 기본! 합창 실력도 출중!! 서로 경쟁하듯 함께 부르는 노래~ 예술 점수는 백 점 만점에 백 점! 볼수록 아름다운 녀석들입니다 이리보니 이빨도 보입니다^^ 물방울이 튀었나 .. 더보기
수국의 계절, 여름에 만나는 눈부신 꽃밭-보성 윤제림 길게 늘어선 편백나무들 그 나무 아래 수국꽃들이 활짝 피었습니다. 수국의 계절, 여름에 만나는 눈부신 꽃밭, 보성 윤제림의 수국입니다. (2022년 7월 10일) 숲으로 향해 오르는 길, 보라빛 수국이 여행자를 맞이해줍니다. 2주 쯤 전에 찾았다가 입구부터 너무 밀려서 그날은 입구에서 돌아갔던 곳, 수국이 많이 지고 없지 않을까 생각하였는데 생각보다 많이 남아 있더군요. 1964년부터 2대에 걸쳐 조림사업을 하였다는 윤제림... 4만 그루의 수국이 심어진 곳입니다. 다양한 색의 수국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편백나무 아래 수국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내년, 그리고 다시 그 뒤 1년.. 앞으로 더 아름다워질 숲이로군요 몽글몽글한 수국꽃들이 모여서 노래를 하는 듯 합니다. 한송이 꽃이 여러가지 빛깔을 띄고 있습.. 더보기
무더운 여름 날, 쉬어가기 좋은 곳-보성 한옥카페 춘운서옥 보성 윤제림, 수국이 좋다하여 길 나섰다가 주차장 들어가는 길 차들이 한없이 밀려 포기~ 근처를 검색해보니 한옥카페 춘운서옥이 뜨네요. 무더운 여름 날, 쉬어가기 좋은 곳, 보성 한옥카페 춘운서옥입니다. (2022년 6월 25일) 춘운서옥 검색을 하였더니 능소화가 이쁜 곳이라고... 이런 능소화를 기대를 하고 갔으나~ 소나무 아래 저 나무 전체가 능소화가 핀다고 하는데 현실은 꽃 세송이.. ㅠㅠ 한옥으로 올라가봅니다. 바깥 쪽에 앉아 차를 마실 수 있는 곳 약 1700평의 부지에 500년 이상 된 모과나무와 100년 이상된 소나무가 자라고 있는 곳입니다. 임진영 가옥 외 웅치 소재 100년 이상된 안용섭 고택을 그대로 옮겨 복원한 곳이라고 합니다 한옥 내부~ 차 한 잔 시켜서 마루에 앉아 한옥이 몇 채 .. 더보기
새가 있는 풍경-긴꼬리딱새(삼광조) 육추2 긴꼬리딱새.... 꼬리가 길어 붙여진 이름이지요. 바로 전에 긴꼬리딱새 수컷을 포스팅하였었는데 오늘은 긴꼬리딱새 암컷을 포스팅해봅니다. 새가 있는 풍경, 긴꼬리딱새(삼광조) 육추입니다. (2022년 7월 2일) 긴꼬리딱새 암컷은 이름과는 다르게 꼬리가 길지 않습니다 비교하기 위해 한 장 다시 올려보자면, 긴꼬리딱새 수컷 꼬리가 아름다운 새이지요. 암컷과 수컷 번갈아가며 아기 새들에게 열심히 먹이를 나릅니다 아기 새들 입을 크게 벌리고 노란부리가 인상적인 아기 새들 다양한 표정을 보여주는 엄마 새.. 어미 새가 먹이를 주고 나서도 둥지에서 날아가지 않고 오래 둥지에 앉아 있습니다. 원래 아열대 기후에 사는 새들이라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도 아기 새들에게 이 날씨가 추운가 봅니다. 보온을 해주려고 저리 아기.. 더보기
새가 있는 풍경-긴꼬리딱새(삼광조) 육추 팔색조, 유리새, 흰눈썹황금새, 긴꼬리딱새.... 아름다운 새들로 손꼽히는 새들입니다. 팔색조를 보려 애쓰고 있는 중인데, 긴꼬리딱새를 먼저 보고 왔습니다. 꼬리깃이 이쁜 새, 새가 있는 풍경, 긴꼬리딱새(삼광조) 육추입니다. (2022년 7월 2일) 긴꼬리딱새가 아기 새들에게 먹이를 주려고 날아오는 순간... 긴꼬리딱새는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에 속하며 과거 삼광조로 불리웠는데 삼광조는 일본식 이름을 그대로 옮긴 것이라 새의 형태의 특징을 살려 이제는 긴꼬리딱새로 불리우는 새입니다. 보고 있으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새입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새는 긴꼬리딱새 수컷입니다. 이 새는 암컷과 수컷 모양이 확연하게 다른 새입니다. 한국과 일본에서는 여름철새로 찾아오고 대만에서는 텃새로 머문다. 비.. 더보기
하늘이 푸르른 날, 이곳에 가고싶다-순천만 화포해변 휴일 아침, 창 밖을 보니 하늘이 좋은 날, 일출을 담으러 가기에는 늦은 시간, 파란하늘과 어우러진 풍경을 보러 길 나서봅니다. 하늘이 푸르른 날, 이곳에 가고 싶다. 순천만 화포해변입니다. (2022년 6월 6일) 구름이 좋았던 날, 물 빠진 갯펄이 펼쳐져 있고... 화포해변, 일출을 보러 자주 가기도 하고, 드라이브 삼아 한 번씩 들르곤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아침 풍경은 고요합니다 물 빠진 갯펄에는 왜가리들만 가끔 날아다닐 뿐... 그물을 쳐 놓은 곳에 왜가리들이 주인인 듯, 들어가 사냥 중이네요. 갯펄의 또 다른 주인.. 순천만 칠게들이 갯펄 위를 분주히 왔다갔다합니다. 저 나뭇잎은 어쩌다 저기까지 갔을까요? 게들 사이에 짱뚱어들도 보입니다 저 그물은 장노출로 담아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왜가리.. 더보기
아버지의 바다-순천만 거차마을 이른 아침, 바다에 섰습니다. 수많은 그물들 사이로, 뻘배를 타고 이리저리 지나다니시는 어르신의 모습에 발걸음을 멈춥니다. 문득 떠오르는 영상, 며칠 전 tv 프로에서 보았던 제주의 해녀 어머니들, 보성의 염전에서 소금을 만드시는 노부부, 자녀들을 키우고, 생활을 할 수 있게 해 준 바다에 고맙다 말씀하시던, 다시 태어나도 해녀를 하시겠다 말씀하시던... 오늘도 저 바다에서 묵묵히 힘든 일을 하시는 우리의 어머니, 우리의 아버지.. 순천만 거차마을에서 만난 아버지의 바다입니다. (2022년 6월 6일) 더보기
이제는 섬 아닌 섬, 남해의 보물섬-거금도 섬여행, 늘 설레임이지요. 예전에는 배를 타고 다녔던 곳이 이제는 다리가 놓여 차로 갈 수 있는 곳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섬아닌 섬, 남해의 보물섬, 거금도, 거금대교입니다. (2022년 6월 12일) '꿈을 품은 거인' 조형물이 설치된 거금대교 휴게소에 멈춰서봅니다. 거금도 태생인 박치기 선수 김일을 형상화하였다고 합니다. 거금도 휴게소에서 바라본 바다풍경... 멀리 보이는 고흥 녹동항, 그리고 소록도를 지나 거금도를 잇는 거금대교 행정상으로 고흥군 금산면이고 ‘거금도(居金島)’라 불리우는 곳.. 우리나라 섬 중에 10번째 큰 섬인 거금도 역사적으로는 거금도는 조선시대에 절이도(折爾島)라 불렀고, 임진난 당시 1598년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수군이 명량대첩의 여세를 몰아 왜선 50척과 왜군.. 더보기
짱뚱어들의 합창-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 짙은 회색의 몸에 촘촘히 박혀 있는 작은 하늘색 반점, 갯펄 위에서 눈에 띄는 작은 녀석들, 이름하여 비단 짱뚱어... 서로 마주보고 노래를 하는 듯, 나란히 서서 노래를 하는 듯... 짱뚱어들의 합창~ 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입니다.(2022년 6월 6일) 6월 초순부터 7월 하순까지 짱뚱어의 구애 시기라서 그 화려한 모습을 보기 좋은 때입니다. 얼마 전에 짱뚱어들의 모습을 포스팅하였었는데, 다른 녀석들 올려봅니다. 처음 만난 두 마리 처음에는 서로 탐색을 하다, 나란히 서서 수컷이 먼저 노래를 부르듯 소리를 내고, 지느러미도 폈다가 조금씩 가까이 다가가기~ 이런 암컷이 물 속으로 잠수를 하였네요 아무래도 서로 밀당 중인 듯 합니다^^ 암컷이 슬슬 수컷에게 다가가네요 암컷이 다가가니 이제 수컷이 다른 방.. 더보기
짱뚱어 날다!-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 짙은 회색의 몸에 촘촘히 박혀 있는 작은 하늘색 반점, 갯펄 위에서 눈에 띄는 작은 녀석들, 이름하여 비단 짱뚱어... 짱뚱어 날다! 갯펄이 살아있는 순천만입니다.(2022년 6월 6일) 비단짱뚱어... 빛깔이 참 아름다운 녀석들입니다. 6월 초순부터 7월 하순까지 짱뚱어의 구애 시기라서 그 화려한 모습을 보기 좋은 때입니다. 점프! 떨어지는 순간, 왕관 모양의 물방울들을 보여줍니다. 승천하는 용? 이무기? 혼자 이름붙여 보기도 합니다 몸길이 약 15~20cm 정도의 ‘짱뚱어’는 망둑어 중에서도 미스코리아 감이다. 짙은 회색의 몸에 촘촘히 박혀 있는 작은 하늘색 반점. 그 곁에 왕관처럼 달려 있는 화려한 등지느러미는 무채색 갯벌의 패셔니스트에 가깝다. 특히, 짱뚱어의 등지느러미는 영역 싸움이나 구애를 할.. 더보기
초록빛 여름 위로 내리는 비 한동안 비가 내리는 날이 많았었지요. 휴일 오후, 나뭇잎 위로 내리는 비를 보고 있으니, 문득 카메라에 담아 보고 싶다는 생각! 초록빛 여름 위로 내리는 비... 비 마중입니다. (2022년 6월 5일) 붉은 석류꽃 곱게 피고, 그 위로도 비가 내립니다. 나뭇잎에 떨어지는 빗소리를 듣는 일이 참 좋습니다. 초록잎새에 물방울이 맺힙니다 초록의 열매 위에도 비가 내리고 나뭇잎에 맺힌 물방울이 반짝반짝~ 그 반짝임이 좋아 몇 장 담아 봅니다 창틀에 맺힌 물방울 물방울 속에 또 다른 세계를 품고 있습니다. 비는 어디에 내리는가에 따라 다른 모양을 보여줍니다 같은 모양은 하나도 없는... 어느새 주말이 다가오는 금요일이네요. 날씨가 무더워지니 무더위에 지치지 않는 날 되시기를... 고운 주말 되십시오 더보기
기다림마저 즐거움이 되는 아침-장흥 소등섬 해돋이 바다에서 맞이하는 아침 해.. 해를 맞이하는 마음은 늘 설레입니다. 새로운 하루, 새로운 날을 시작하는 시간.. 일출 전 하늘에는 초승달이 뜨고, 별들이 반짝입니다. 밤은 어두운 시간이라고 하지만, 별이 있고 달이 있어 온전히 어둡지만은 않습니다. 별과 달을 보며 해가 뜨는 것을 기다립니다. 기다림의 시간마저 즐거움이 되는 아침, 장흥 소등섬 해돋이입니다. (2022년 2월 27일) 초승달이 뜬 새벽 달은 하늘에도 뜨고, 바다에도 떠 있습니다. 하늘빛이 변해가는 시간... 달은 빛을 잃어가고 하늘이 점점 붉어지는가 싶더니 아침 해가 떠오릅니다 솔섬 위로 뜨는 해... 하늘도 바다도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는 시간... 이리저리 움직이며 담는 아침 해입니다 물이 들어오는 시간 아침 햇살 속의 모녀.. 그대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