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신비로운 자연-노랑 망태버섯

 

요즘처럼 습한 날씨,

잡목이 우거진 숲 속, 

노랑망사 드레스를 입은 요정들이

춤추는 것 같은 모습을 한 버섯을 만납니다. 

 

 

 

 

 

때론 한 송이, 

때론 둘이 같이 곱게 핀 노랑망태버섯.... 

 

 

 

 

 

 

활짝 피면, 위의 사진과 같은 모습, 

처음에는 이런 모습을 보여줍니다. 

 

신비로운 자연, 

노랑망태버섯입니다. (2022년 7월 30일)

 

 

 

 

 

 

소나무 아래, 

마른 소나무 잎 사이로 

두 송이 노랑망태버섯이 고개를 내밀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종 모양의 버섯갓 안쪽에서 노란 색의 망태가 둥글게 빠져 나오다가,

어느 순간 망사 드레스처럼 활짝 펼쳐집니다.

 

 

 

 

 

아침 6시부터 담기 시작한 사진, 

7시 반까지 1시간 반 정도 담은 사진들입니다. 

 

 

 

 

 

망사 드레스 같은 노란 부분이 

점점 피어나는 것이 보이시나요? 

 

 

 

 

 

 

 

 

 

 

 

드레스 버섯이라고도 불리우는 버섯... 

 

 

 

 

 

위쪽에서 보면 이런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색이 참 신비롭습니다. 

 

 

 

 

 

버섯의 하나.

7월에서 10월까지 숲의 땅에서 자생한다.

대 부분은 높이가 약 10~20cm이며, 속은 비어 있다.

식재료로 사용할 때에는 볶음 등의 요리로 먹는 것이 보편적이다.

효능으로는 항암작용 등이 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갓의 모양이 중간부터 망태처럼 하얀 그물모양으로 펼쳐지고,

대는 높이 10~20cm 정도, 굵기 2~3cm 정도로 속은 비어 있다

 

-다음백과사전 중에서

 

 

 

 

 

먹을 수 없는 버섯인 줄 알았는데

백과사전에서는 식용이라고 하네요. 

 

 

 

 

 

점점 펼쳐지는 모습을 

담고 또 담아봅니다. 

 

 

 

 

 

 

 

 

 

 

 

 

 

 

 

 

 

 

 

 

 

 

 

 

 

 

 

 

 

 

 

 

 

 

 

 

 

 

 

 

 

 

 

 

 

 

 

 

 

 

 

 

 

 

 

 

 

 

 

 

 

 

 

 

 

또 다른 버섯입니다. 

 

 

 

 

 

댓잎 옆에 홀로 자라난 버섯

 

 

 

 

 

 

 

 

 

 

 

노란 스커트가 점점 펼쳐집니다

 

 

 

 

 

 

 

 

 

 

 

벌도 날아와 앉습니다

 

 

 

 

 

 

 

 

 

 

 

 

 

 

 

 

 

 

 

 

 

 

 

 

 

 

 

 

 

 

 

 

 

 

 

 

 

 

 

 

 

활짝 핀 모습입니다

 

 

 

 

 

 

이런 상태로 오래 가는 것이 아니고

이른 아침 이렇게 피었다가

한낮쯤 사그라져 버리는 버섯입니다

 

 

 

 

 

 

 

 

 

 

 

 

 

 

 

 

 

 

 

 

 

 

 

 

 

 

 

 

 

 

 

 

 

 

 

 

 

 

 

 

 

 

 

 

 

 

 

버섯 근처에 개구리도 찾아 옵니다

 

 

 

 

 

개구리와 노랑망태버섯

 

 

 

 

 

 

 

 

 

 

 

 

 

 

 

 

 

 

 

 

 

 

 

 

 

 

 

 

 

 

 

 

 

 

 

초록과 어우러진 노랑이 아름답습니다

 

 

 

 

 

 

 

 

 

 

 

 

 

 

 

 

 

 

 

 

 

 

 

또 다른 버섯

산비탈에 피어 있는 버섯입니다

 

 

 

 

 

처음에 눈에 띄질 않았다가

풀 숲에서 피고 있는 걸 

나중에 발견하였습니다

 

 

 

 

 

 

 

 

 

 

주름 모양이 독특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옆으로 더 펴지면서 피고, 

아래 쪽으로 길게 내려옵니다

 

 

 

 

 

 

 

 

 

 

 

 

 

 

 

 

 

 

 

 

 

 

 

 

 

 

 

 

 

숲 속이라 모기가 많아

모기 물려가며 담은 사진입니다. 

그래도 처음 만난 노랑망태버섯, 

그 모습이 신기하여 

즐겁게 담고 온 날입니다. 

 

서울, 경기에 비가 많이 와서

비 피해가 많다고 하지요. 

이제 충청권에 비가 내린다고 하네요. 

아무쪼록 비 피해 없으시길 바래봅니다.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비로운 자연-노랑망태버섯  (27) 2022.08.20
발레리나를 닮은 버섯-노랑 망태버섯  (46) 2022.08.18
홀로 시詩, 아리랑  (31) 2022.07.30
겨울단상...  (0) 2022.02.10
즐거운 눈맞춤-수달  (0) 2022.02.05
  • 이전 댓글 더보기
  • CLOUD07 2022.08.11 10:12 신고

    노란 망태버섯을 아름답게 담으셨군요.
    작고 앙증맞은 버섯이 멋지네요.
    즐감했습니다~

  • 단천 (丹泉) 2022.08.11 11:16 신고

    예쁜 망태버섯 입니다
    노란 버섯과 흰버섯이 어느 것에 독이 있느냐를 검색 해 보면 글 마다 다른 것을 할 수 있습니다

  • 도화유수 2022.08.11 12:01 신고

    다시 장마가 북상하여 걱정됩니다.
    그래도 어제 밤은 조용한 비입니다.
    자다가 께면 창밖을 돌아보고 다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이번 장마가 무사히 지나가길 빕니다.
    파란 가을 하늘이 자꾸 그리워 집니다.
    그래도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 (유유) 2022.08.11 12:18 신고

    신비스런 노랑망태버섯을 잘 보았네요
    주변에서 저런 모습 볼 수 있다는 것도 행복이라 할 수 있겟습니다.

  • 청산사랑 2022.08.11 13:48 신고

    노랑망태버섯 잘보고갑니다
    살아있는 날이
    바로 축복입니다!
    궂은날이나 맑은날이나

    늘 마음을 활짝 열고
    최대의 기쁨으로
    싱그러운 하루를 맞이하세요!

  • 진주 무명초 2022.08.11 14:40 신고

    좋은 정보 감사히 봅니다, 공감 63.
    고맙 습니다, 감사 합니다 ^(^

  • 별 아 2022.08.11 14:46 신고

    안녕하세요? 무언가를 이루는 사람은 한 번도
    실패하지 않은 사람이 아니라 실패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여긴 지금도 하염없이 비가 내립니다
    비 피해 없습니까?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관용을 베품도 좋습니다
    그 마음엔 모두를 사랑하는 마음은 똑같습니다,감기조심하세요
    늘 안전을 바랍니다.64.

  • 황금성 (Gold Castle) 2022.08.11 15:12 신고

    참 오묘하게 생긴 망태버섯
    신기하고 화려하군요 ... ^^
    어떻게 망을 씌우며 자라가는지, 산통할 뿐이네요 ㅎㅎ
    오늘도 전국구 비요일이지만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까지 높은 날이군요 ...
    차 한잔의 여유로움과 쉼이 있는 하룻길 보내시기 바랍니다

  • lotusgm 2022.08.11 15:30


    어쩜 저리도 사랑스러운지요.
    노오란 자연의 드레스는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겠지요?^^
    참으로 예쁩니다....
    항상 길 위에서 건행하실거죠?


  • 유화 * 2022.08.11 15:50 신고

    안녕 하시지요
    노랑 망태버섯 잘 봤습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하늬바람 님 !

  • 아 리 랑s 2022.08.11 18:09 신고

    하늬바람님 안녕하세요.?
    아름다운 색상의 드레스를 입은 요정의 모습을 곱게도
    담아 오셨네요.
    언제인가 망태 버섯을 찍으러 갔을 때 야상을 입고 얼굴은
    양봉을 하시는 분에게 도움을 청하고 장갑은 겨울 출 사용을
    끼고 바지는 우비용을 입었던 기억이 나네요.
    고운 작품을 선물하신 님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춘보 2022.08.11 22:51 신고

    망태버섯을 저는 아직 실물을 보지 못 했습니다.
    정말 신비롭습니다.

  • 제시카 2022.08.11 23:06

    편안한 저녁시간되세요
    감사히봅니다~~

  • 영화 감독 2022.08.12 03:52 신고

    노란 망테버섯 은 부산 에은 볼수 없습니다
    안녕 하십니까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추 가 지나고
    입추는 24절기 중 열세 번째 절기로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입추날 날씨가 맑으면 풍년이고 비가
    조금 내리면 길조, 비가 많이 내리면 흉악
    기운이 들어 일년의 농사가 망한다고 합니다
    항상 건강 하시고 행복 하십시요

  • 해바라기 진 2022.08.12 05:44 신고

    망태버섯의 신비로움을 봅니다.
    하루도 시원하게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 백산(栢山) 2022.08.12 11:20 신고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백중날인데 달리 백종이라고도 합니다.
    이는 백가지의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와
    ‘백가지 곡식의 씨앗“을 갖추어 놓았다고 하여
    유래된 말이라 합니다.
    비록 엊그제 수해의 피해를 당해 시름이 많을지라도
    금년 농사라도 대풍이 들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광복절 연휴를 앞두고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

  • 너나동 2022.08.12 13:29

    개구리도 노랑 망태 버섯을
    좋아하나 봅니다^^

  • 행복한 요리사 2022.08.16 16:27

    노랑 망태버섯이 곱고 예쁩니다.
    달걀그물망 같은 느낌도 들고요...
    즐거운 시간 되세요.^^

  • 저는 아직 망태버섯 한번도 담아 보질 못했네요...
    이세상에서 못담아본것이 너무많아서 죽을때까지 사진담아야 겠습니다...ㅎ

  • 나누미(nanumi) 2022.08.18 17:20 신고

    이쁜~노오랑망태~^^
    최곱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