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가 있는 풍경

새가 있는 풍경-숲속의 보석이라 불리우는 팔색조

 

우거진 숲, 

비가 내리는 어둑한 숲에서

'호이잇 호이잇' 하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보고 싶었던 새, 

카메라에 담아 보고 싶었던 새, 

팔색조의 울음소리입니다.

 

숲속의 보석이라 불리우는 새, 

팔색조입니다. (2022년 7월 24일)

 

 

 

 

 

15cm-18cm 정도의 크기

검은색을 비롯해 갈색, 하늘색, 붉은 색, 살구색, 녹색, 크림색 등

8가지 색을 가졌다고 하여 팔색조라 불리우는 새...

 

 

 

 

화려한 외양에도 불구하고 직접 관찰하기가 매우 어려운 새라고 하지요. 

천적 눈에 잘 띄는 만큼 잡아먹힐 위험도 높은 탓에

깊은 숲속에서 조심스럽고 은밀하게 움직이는 특성을 갖고 있어

사람의 눈에 잘 띄지 않는 새라고 합니다. 

 

 

 

 

 

귀한 새를 만났습니다. 

 

 

 

 

 

팔색조과

천연기념물 제 204호

 

 

 

 

학명은 Pitta nympha이다.

이마에서 뒷머리까지는 갈색이나 중앙에는 검은선이 흐르고 있고,

황백색의 눈썹선과 폭 넓은 검은 눈선이 있다.

등·어깨깃은 녹색, 허리·위꼬리덮깃은 코발트색,

꼬리는 흑녹색이나 끝은 코발트색이다.

멱·목옆·가슴·옆구리는 특히 황색빛이 진하다.

 

 

 

 

 

배의 중앙에서 아랫배·아래꼬리덮깃까지는 붉은색이다.

첫째날개덮깃과 둘째날개덮깃은 흑색이고,

첫째날개덮깃 기부(基部)에는 흰 반문이 있다.

둘째날개덮깃은 녹청색, 큰날개덮깃과 가운데날개덮깃은 녹색,

작은날개덮깃은 코발트색이다.

부리는 검고 다리는 황갈색이다.

 

 

 

 

 

인도와 인도차이나반도에서 뉴기니·오스트레일리아 등지에 걸친 지역과

중국·우리 나라·일본 등지에서 번식하고,

북부의 번식집단은 겨울에는 남하, 이동하여 월동한다.

 

우리 나라에서는 황해도·경기도·경상남도·전라남도 등지에서 번식하나

봄과 가을의 이동시기에는 우리 나라의 도처에서 눈에 띈다.

특히 경상남도 거제시의 동부면 학동리와 제주도 한라산 남사면 등 번식지에서는

해마다 여러 쌍이 규칙적으로 찾아와 번식한다.

 

 

 

 

 

우거진 숲속 어두운 바위 틈이나 바위 위에

거칠게 나뭇가지로 둥지를 틀고 출입구를 만든 다음,

입구에는 쇠똥을 깔고 다른 동물의 침입을 막으며,

알자리에는 이끼를 깔고 한배에 4∼6개의 알을 낳는다.

 

알은 회백색 바탕에 담자갈색과 회색의 조그마한 점무늬가 전면에 있다.

알의 크기는 장경 25∼27.5㎜, 단경 19∼22.5㎜ 정도이다.

암수가 함께 포란한다.

육추(育雛:알에서 깐 새끼를 키움)시의 새끼의 먹이는 거의 지렁이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1968년 5월 30일에 종 자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였고,

거제도 학동의 번식지도 천연기념물 제223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우리 나라의 아종은 일본 서남부(시코쿠·구주·대마도),

우리 나라 및 중국 동부에 한하여 분포하고 있으며

대만에서도 기록되어 있으나 매우 국한된 범위에서 번식하며,

겨울에는 인도차이나·필리핀을 거쳐 보르네오까지 남하, 월동한다.

매우 아름답고 희귀한 여름새이다.

 

-다음백과 사전 중에서

 

 

 

 

 

거리가 좀 먼 나뭇가지에 앉으니

새가 더 작아 보입니다. 

 

 

 

 

 

볼수록 색이 참 고운...

 

 

 

 

 

 

 

 

 

 

 

 

 

 

 

 

 

 

 

 

 

 

 

 

 

 

 

 

 

 

 

 

팔색조 다리 색이 은빛으로 빛이 나네요

 

 

 

 

 

팔색조 둥지입니다.

나뭇가지와 이끼로 만들어진 둥지입니다

잘라진 나무그루터기 위에 만들어진... 

 

새끼들 두 마리

먹이를 달라고 목청껏 소리내는 중입니다.

 

 

 

깊은 숲속에

하루종일 비가 오고

ISO를 5000까지 올렸는데도

셔터속도 확보가 안되네요. ㅠ

 

 

 

 

 

 

 

 

 

팔색조 육추(알에서 깐 새끼를 키움) 

 

 

 

 

 

 

 

 

 

 

아기 새 눈동자가 보입니다. 

 

 

 

 

 

 

 

 

 

 

 

 

 

 

 

 

 

 

 

 

 

 

 

 

 

 

 

 

 

 

 

 

 

 

 

 

 

 

 

 

 

 

 

 

 

 

 

 

 

 

 

 

 

 

 

 

 

 

 

 

 

 

 

아기 새 엉덩이가 보이는가 싶더니

 

 

 

 

 

엄마 새가 아기 새 변을 받아

 

 

 

 

 

입에 물고 

 

 

 

 

 

 

 

 

 

 

 

 

 

 

 

입에 물고 날아갑니다^^

 

아침부터 비가 내리던 날, 

오후부터 비가 그친다 하기에

기대를 하였었는데

하루 종일 비가 내린 날이었습니다. 

 

그래도 귀한 새를 보는 즐거움에

기분 좋았던 하루였네요. 

 

이번 주는 휴가를 많이 가시더군요

즐겁고 건강한 휴가 보내시고

안전운전 하십시오. 

'새가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날은 간다3-연밭의 백로  (18) 2022.09.02
새가 있는 풍경-창녕 우포늪의 물꿩  (48) 2022.08.12
새가 있는 풍경-물총새  (26) 2022.07.22
새가 있는 풍경-물총새  (30) 2022.07.15
새가 있는 풍경-꾀꼬리  (0) 2022.07.02
  • 이전 댓글 더보기
  • *춘보 2022.08.04 22:35 신고

    팔색조가 참 멋진 모습이군요.
    저 부리에 물고 있는 먹이는 새끼들을 주려고 준비하는 과정인가 봅니다.
    자식에 대한 사랑은 정말 끝이 없는가 봅니다.
    팔색조 감사히 보았습니다.

  • 비말 2022.08.04 23:14 신고

    팔색조, 숲속의 보물.
    여덟가지 색을 가진 팔색조의 색들을
    머리속에서 깔아봅니다, 하늬바람s님.

    귀하다는 새, 아마도 가까이서 이렇게
    관찰하며 보는 게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저는.
    혹여라도 만의 하나 옆을 스쳤다해도 몰랐을 거고요.
    호박속 씨를 파내놓은 것같은 아기새들의 벌어진
    입에서 나오는 소리를 상상하면서.. 감사합니다.

  • *저녁노을* 2022.08.04 23:43 신고

    팔색조..
    잘 보고 갑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금강조아 2022.08.05 05:15 신고

    44, 팔색조, 감사히 즐감하고 하트 공감합니다!
    하늬바람님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공룡우표매니아 2022.08.05 05:40

    늘 반가운 하늬바람님~
    팔색조의 육추 현장 잘 보여주셔서 감사히 즐겁게
    머물렀습니다. 비 오는 날 수고 하셨습니다.
    공감........... 46.

    점점더 기승을 부리는 무더위도
    머지않아 슬며시 꼬리를 감추려 할 것입니다.
    계절은 이제 변하려 하는데 사회의 불경기는 더 심각해져
    갑니다. 근심 걱정 잠시 잊으시고 즐겁고 행복한 금욜 되시기 바랍니다.♡♡

  • 산사랑 1 2022.08.05 06:32 신고

    안녕하세요
    오늘도 소나기에 무다위가 이어지고
    코로나 19는 제확산되고 있으니
    건강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스코틀랜드의 신학자 제임스 데니가 말하길
    "하늘나라는 선의의 사람들의 것이 아니라
    절망적인 사람들의 것이다.
    절망에서 노력하여 일어선 사람들의 것이다.
    사람이 노력하지 않고 얻을 수 있는 길이 하나 있는데
    타락에 이르는 길이다."
    정성으로 올려주신 '팔색조' 귀한 포스팅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공감 50

  • 작은공책 2022.08.05 06:52 신고

    참, 좋은
    금요일 아침입니다.
    잘 지내셨는지요.....?
    일주일 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남은 일정 마무리 잘하시고,
    건강하고 여류로운
    주말과 휴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 pennpenn 2022.08.05 07:10 신고

    팔색조!
    이름 그대로 참 아름다운 새입니다.

    맑은 공기 마음껏 마시며
    주말을 슬기롭게 보내세요.

  • 사랑 2022.08.05 07:22

    안녕하세요.
    팔색조 아름답고 멋진 포스팅 감사합니다.
    시종일관 강렬한 태양이 내리쬐는 계절, 해바라기의 꽃말은 기다림이라고 하죠?
    아름다운 결실을 묵묵히 기다리는 8월 보내시기 바랍니다
    무더운 날씨지만 불쾌지수 날리고 뽀송뽀송 상큼한 하루되시길 기원합니다.♥사랑

    ♥공감을 더합니다. 52

  • kangdante 2022.08.05 07:55 신고

    팔색조 이름답게 날개가 곱네요
    팔색조의 먹이사냥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 백산(栢山) 2022.08.05 09:55 신고

    54)
    다양한 팔색조 사진 촬영하시느라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

  • sane8253 2022.08.05 10:14 신고

    변화무쌍한 사람을 팔색조라 하지요
    그렇게 말로만 들었던 팔색조를 사진으로 보기도 첨이네요
    참으로 귀하고 아름다운 새로군요
    제가 보기에는 부족함이 없이 너무 잘 찍으셨는데
    셔트속도가 안나와서 ㅠ 라니.. ㅎㅎ
    비오는날 수고롭게 담으신 작품 즐감하고 갑니다.
    무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고 고운 날 되십시요

  • 나이가사 2022.08.05 10:25 신고

    주로 해안가나 섬 등에서 발견된다고 하더군요~~
    먹이를 입에 물고만 있는 모습을 보고 새끼를 카우는구나 짐작했는데,
    덕분에 이리 귀한 모습을 감상합니다~~^^

  • CLOUD07 2022.08.05 10:26 신고

    정말 숲속의 보물이군요.
    예쁘게 생겼습니다.
    즐감했네요~~

  • 황금성 (Gold Castle) 2022.08.05 10:28 신고

    천연기년물 팔색조를 만나셨군요
    아름다운 자연의 세계를 사랑하며 늘 열심히 찾아다니시니
    팔색조를 만나는 행운까지 찾아드는가 봅니다, 멋지세요 ^^
    처음 보는 팔색조, 멋진 행운 나누어보며 즐감하였습니다
    이틀후면 가을이 들어선다는 입추절기인데
    폭염과 열대야까지 ... 후끈한 날씨네요 ^^
    건강하고 션~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 윤슬 2 2022.08.05 10:43 신고

    아름다운 팔색조의 여러 모습을 잘 보게 됩니다
    육추하는 모습도 아름답게 보이고요
    천연기념물 답게 아름다운 팔색조를 잘 보게 되네요

    블방이 새로이 단장 하셨네요
    카테고리는 줄이면서 좌측 상단에 있군요
    쉽게 볼수 있어 좋으네요
    즐거운 금욜이 되십시오 ^^

  • 부르스 리(이판사) 2022.08.05 14:21 신고

    왜 운동과
    섭생이 중요할까?
    뭔가를 꾸준히 하면 체질이 바뀌기 때문이다.
    근육이 늘면서 대사량이 함께 늘고,
    몸에 안 좋은 음식을 먹지 않으려 노력하다 보면
    나중에는 저절로 그런 음식이 먹히지 않는다.
    체질이 바뀐 것이다.
    새로운 습관이 만들어진 것이다.

    - 한근태의《고수의 질문법》중에서 -

    무엇이든 꾸준히 해야 바뀝니다.
    꾸준히 해야 습관이 됩니다.
    무엇보다 일단 시작해야 합니다.
    시작했으면 끝까지 해야 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최고로 힘든 한주를 보내며
    이 짧은 시간에 몸이 이렇게 무기력해 질 수 있구나
    생각해 봅니다.

    고운 님들은 건강하게 몸 관리 잘 하시길 기대하며
    격리 해제되면 빨리 달려야겠습니다.

    알차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 yeejooho 2022.08.05 15:46 신고

    방가 방가 금년은 결국은 궁정동 총성으로 비명에 간 박정희(孃.켁)가 유신독재를 시작한 지 반세기가 흘렀고 6.29선언을 이끌어 낸 1987년 6월 민주 항쟁과 1992년 문민정부 탄생을 겪은지 각 각 35년 그리고 30년 정도가 지난 싯점입니다. 보세요.

    "맛이 간"현 윤統 친일 우파 하수인 정권은 이번 경찰국의 31년만에 악의적 부활이나 검새꼬봉들 위주의 "인의 장막"이나 다름없는 편향된 인사등 과거 5.16구데타의 다까기 마사오/박統의 1972년 유신독재의 부활 정도로 법치주의를 가장한 新공안 정국의 도둑놈 정권입니다. 민생과 민본 그리고 민권은 사이비 법치주의내지는 막무가내인 초헌법적 폭력으로 거짓 민주의 탈을 쓰고 왜곡하고 강도질하는 특수 검새 중심 친일 극우만 배 불리고 있는 공안정국의 깡패 집단입니다. 우파 진영 논리를 가장한 신 공안정국은 또 '빈익빈 부익부(있는 놈들이 -"벼룩의 간을 빼 먹는다 "즉-더 하다는 정도)'만 조장합니다.

    작금의 국내 사태의 심각성으로 친일 망령의 부활인 윤統의 탄핵out을 강력히 주장하는 바입니다. 즉 한ㆍ미 ㆍ일 썩은 연대의 꼭두각시 격인 분단 한국의 남한(ROK) 윤統 정부는 반민족적 친일 조폭/허수아비 정권입니다. 윤통 아웃~나갓! 나가시오(난 李家네). 우쒸! ㅡ "미제국주의 박살과 일본 타도"를 외치는 민족적 반핵 환경주의자 거북이 부여에서 삼가 올림ㆍ꾸벅^^*^^*

  • yeejooho 2022.08.05 15:46 신고

    잘보고갑니다 ㅎㅎ 누리호2차 성공적 발사&다누리 런칭을 경하함다 즉,

    사랑하는 형/~♥님 3/29청주 산부인과 방화사건은 ㅡ 미 제국주의의 일당 똥개들의 글로벌 테러를 필두로 ㅡ '18년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 '17년 여수수산시장(1/15)화재와 더불어 같은 해 년말 동지경(12/21) 제천 찜질방 방화는 유사한 똥성 범죄로 겹쳐진 재앙이였음을 주장합니다. 그 이전 화재로는 '15년初 의정부 화재(1/10)는 십알단이 아닌 똥테러일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단 최근 대선 기간만 해도 크고 작은 산불이나 겨울철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방화 여부등이 수사등으로 밝혀지기도 하지만 그런 경우와는 다른 범죄 백과사전적으로 무고한 인명ㆍ물적 피해를 야기하는 인면수심의 "뜨악한" 범죄들인 방화입니다. (♡꾸벅)^^*

  • 행복한 요리사 2022.08.09 14:50

    귀한 새를 만나셨군요.
    보석이라 불릴만 하겠어요...^^